잘 안보는 편이라 잘 모르지만, 가장 마지막 편에 나왔다고 하네요. 


"아빠의 꿈 '안스월드'는 첫 폭죽을 쏘아올렸다. 아빠는 과연 샴페인을 딸 만큼 성공할까? 생각해보니 샴페인으로 수정이와 내가 욕먹을 일은 없을 듯 하다. 아빠가 성공할 때까지 샴페인은 그대로 있을 거고. 그것을 딸 때는 샴페인이 가짜여도 상관없을 만큼 아빠는 성공했을 테니까. 우리가 살면서 갖는 꿈들은 어쩌면 그 샴페인 처럼 그냥 환상일지도 모른다. 실제는 별것도 아니거나 끝내 도달할 수 없는. 내게 김지원도 명인대도 그런 환상인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 환상이 있어 사람들은 달린다


사람들을 달리게 하는 환상이라........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