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지극히 개인적인~ Ray 

카테고리

Ray@Blog (1805)
~ 2016 (1805)

최근에 달린 댓글

카테고리 분류 해야하는데...

~ 2016 / 2007.12.14 16:27
포스팅이 580여개가 되다 보니 이걸 다시 분류하는 것도 힘들것 같네요.

시험 끝나고, 정리 해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그도 정리해야하는데 말이죠...

추억 되돌리기 겸..

1번 포스팅부터 차례차례 읽어봐야겠네요

'~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이 엄청 오네요~~~  (10) 2007.12.14
카테고리 분류 해야하는데...  (4) 2007.12.14
오늘 받은 경품!!!  (6) 2007.12.13
아쉬운 아이리버 W7  (16) 2007.12.11
Posted by Ray 

제가 쓴글이 티스토리 백일장 10월 8일 추천글이 되었습니다. 음화화화

~ 2016 / 2007.10.08 15:59
백일장 참여글 두개중 먼저 올렸던 포스팅이 10월 8일의 추천글로 선정이 되었습니다.

기쁘군요 ㅋ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5번입니다. ㅋㅋ
Posted by Ray 

포스트 작성에 새로운 시도를 해봅니다. ^^;;

~ 2016 / 2007.05.09 15: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Ray 

글쓰기 능력이 부족하다.

~ 2016 / 2007.03.24 22:44
요즘 조별 과제들이 나오기 시작한다.

보통 나는 PPT 보다는 자료 조사 및 정리 쪽을 담당한다. (PPT 를 그닥 잘만드는 편이 아니다.)

문제는 보통 조별 과제에서는 최종 결과물로, PPT 만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 듣는 수업중 하나는 PPT 외에 따로 보고서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자료 정리와 크게 차이나지 않는 다는 생각으로 덤벼들었다가, 혼났다.. 글쓴다는것. 굉장히 어렵다.

블로그에 올리는 글이야 구지 장르를 구분한다면, 수필정도 되겠지만, 보고서 형식의 글은 자주 써보는 타입이 아니라..

스스로 "대학 4년을 나왔으면 자신이 배운 분야에 있어서 책한권을 정리해서 낼 수 있어야 한다." 라는 말에 공감하고, 이를 실천해 보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는데, 좀더 정신을 바짝 차려야겠다.!!

다른 분들 블로그에 가보니까 글쓰기와 관련된 책들 추천해주신게 몇권 있는데 리스트 만들어서 열심히 봐야겠다.
Posted by Ray 

열혈 레포트 모드~ On!!!!!

~ 2016 / 2007.03.21 00:46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별 발표 과제를 위한 정리!!

워드로 타이핑 해도 되지만, (실제로 그게 더 편하다.) 나는 초고라고 해야할까.. 어쨌든, 개요 잡기및 생각정리에는 자필(이라 쓰고 악필이라 읽는다.)로 정리하는 걸 좋아한다.

도구는, 이면지 + 연필 (이 생각 정리하는데 도움을 많이 준다. 샤프나 볼펜은 그닥 효과가 없다. 징크스라면 징크스..)
Posted by Ray 

포스팅 거리를 늘려야 하는데..

~ 2016 / 2007.03.19 11:14
마땅한 주제가 없네요 ^^;;;

독후감 도배를 하자니, 주로 기술 서적 위주로 보기에 적을 것도 별로 없고.

포스팅 거리가 별로 없습니다.

이럴때는 정말 뭔가 테마를 갖고 블로그운영을 하시는 분들이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듭니다. ^^;;

그닥 전문분야랄까. 잘 아는 분야라는게 없는지라. 다 조금씩 조금씩만..

에휴~

팟캐스팅해볼까.. 재미있어 보이긴 하는데. 주당 1회면 그닥 부담도 없을것 같고. 문젠 이것도 어떤 주제를 갖고 해야할지.

'~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얀거탑 싸이 래요..  (2) 2007.03.19
포스팅 거리를 늘려야 하는데..  (10) 2007.03.19
귀.. 귀엽군요..  (2) 2007.03.18
질문!!! - 잠이 안오니 별별 궁금증이 다 생기네요  (8) 2007.03.16
Posted by Ray 

내가 블로그에 포스팅 하는 이유??

~ 2016 / 2007.02.14 13:34
마티오 님의 블로거들은 책을 쓴다 라는 포스팅을 보고, 내 메신져 대화명에 붙은 꼬릿말인 블로그는 재미있어. 라는 말을 보고, 나는 왜 블로그에 포스팅을 할까... 라는 생각을 했다.

다른 블로거 분들은 잘 모르겠다. 주변에 블로그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직접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분들을 본적은 없다.

내가 블로그 서비스를 알게 된게 이글루스 라는 존재를 알게된것과 비슷하다.
물론 네이버 검색시에 상단에 뜨는 블로그 검색결과라는게 있었지만 그때 까지 블로그는 드림위즈등에서 재공하는 홈피나 싸이월드의 미니홈피의 변형판으로 생각했기에, 네이버면 네이버 블로거들의 그들만의 리그라고 생각했다.

이글루스를 어떻게 알게되었는지는 기억이 나지않지만, 이글루스에 블로그를 만들고 쓸일이 없어서 탈퇴를 하고 싸이질좀 하다가. 도저히 재미가 없어서 그만 뒀다. 뭐 내 친구 싸이를 가던 랜덤을 타고 가던, 뭔가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토론하는 장이라기 보단 (내가 이때 부터 커뮤니케이션에 갈증을 느낀듯 하다.) 관음증 환자가 된듯한 느낌이 들어서리..

그러다가 이글루스가 다시 떠올랐고, 그때 부터 블로그를 시작했던것 같다. (지금 이 블로그도 이글루스의 포스팅 데이터를 egloos2tt 를 이용해서 백업&복원한 케이스. 물론 복원시에 이글루스서비스 관련 포스팅과 몇몇 포스팅등 한 30여개는 삭제한 상태.. ^^;;)

처음에는 트랙백기능도 몰랐고, 메타 사이트라는 존재도 모르고 시작해서 하나하나 배워가다가. 이글루스가 SK 커뮤니케이션에 넘어 갈때 즈음에 사람들이 말하는 "테터툴즈" 의 존재와 워드프레스의 존재를 알게되었다. 물론 집에 컴이 두대여서 설치형 블로그를 테스트 했지만. 뭐 신경쓸것도 많고 해서... 안하다가 이렇게 티스토리에 안착... 했다.

흐미미 쓰고 보니 나의 블로그 역사가..... 물론 그 전에 중학교때 만들었던 개인 홈페이지도 있지만.. 없어졌고..

위에서도 잠깐 언급했지만, 트랙백과 메타사이트 등은 내가 찾고 있던 인터넷상의 커뮤니케이션과 의견 교환의 도구에 거의 부합되는 기능이었고 RSS 시스템 또한 나에게 심한 편리함을 주었다.

그리고 싸이월드 풍의 일상의 기록용도로도 사용이 가능했다. 물론 나는 싸이에도 내 사진이나 내 주변인 사진을 잘 올리는 편은 아니었지만.

마티오님의 말처럼 책을 써가는 과정과도 흡사하겠지만, 나에게 있어서 나의 블로그는 내가 항상 별도로 마련해 두고 있는 "쓰레기 상자" 라고 적혀있는 연습장의 네트워크 버전이다.

나는 이공책을 공부나 일정 외의 낙서장으로 쓴다.

뭐.. 조립하고 싶은 PC 사양도 적혀있고, 내나름대로의 팬픽의 설정도 적혀있고, 사야할 물건 목록도 적혀있고, 재미있어 보이는 책, 영화, 에니메이션의 제목도 적혀있고...

내가 쓰는 펌질 포스팅 외의 내가 직접 쓴 포스팅의 80%는 이 공책에 개요가 잡혀있다.

매주 일요일 이 공책의 낙서들중 추후에도 필요할 만한 녀석들은 워드에 옮겨두는건 한주를 정리하고 다음 한주를 계획하는 시간에 반드시 해야하는 의식 같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제목그대로 '쓰레기 상자' 이기에 다쓰면 미련없이 버린다. (중요 메모나 의외의 좋은 글들은 이미 다 백업 해둔 상태!!)

그래서 일까.? 내 블로그는 나에게 있어서 자유로운 공책이면서 남들과 나의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즉!!! 나는 블로그를 어떤 주제에 대한 다른 사람의 생각을 잘 알 수 있는 매개체로 보면서 내 맘대로 내의견을 쓸 수 있는 공간으로 보기때문에 블로그의 매력에 빠진듯 하다..
뭔가 열려 있지만, 나만의 공간이라는 두가지 상반된 느낌을 한꺼번에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갑자기 쓴글이라 문장의 두서도 안맞지만.. 뭐. 오타정도외엔 수정할 생각이 들지 않음. ^^;;
Posted by Ray 
Total393,230
Today17
Yesterday4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