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요즘 즐거이 쓰는 다음의 YOZM 으로 블로그 글을 보내는 유일한 방법은 다음 블로그를 쓰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 티스토리에서 SNS 관련 플러그인이 추가되었네요.. yozm, twitter, facebook, me2day 로 글을 보낼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플러그인의 글보내기에 있습니다. 아이콘 크기와 포스트 하단에서의 배치를 결정하는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각 SNS 별 로그인 설정은 없나.. 했더니.. 꼭 블로그 주인의 SNS 로만 연결시키는 기능은 아니었습니다. (즉 미투데이를 쓰는 다른 사람이 제 포스트를 링크해 갈 수 있는 기능이죠 )

큰아이콘으로 설정한 크기입니다. 티스토리 기본 폰트 크기와 비교해 보시면 되겠습니다. 

두번째 이미는 작은 아이콘으로 설정했을 때의 크기입니다. 

전 큰아이콘으로 설정해뒀습니다. 뜬근없는 이야기지만 4개의 SNS 아이콘이 있는데 우리나라에서 개발된 yozm 과 me2day 의 아이콘끼리의 유사성과 미국에서 개발된 twitter 과 facebook 의 아이콘끼리의 유사성이 보이네요.. 어느쪽이 좋다 하긴 힘들지만 웹브라우저의 파비콘이나, 스마트폰 앱의 아이콘으로 쓰기엔 twitter 나 facebook 이 더 가독성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럼 각각의 SNS 로 보내보겠습니다.

기본적으로 4개의 아이콘을 클릭할 경우 팝업창이 뜨면서 로그인화면을 요구합니다. (물론 각 SNS에 계정이 있어야하는건 기본이겠죠?)

먼저 요즘 아이콘을 눌러봤습니다.

다음과 같이 화면이 뜹니다. 기본적으로 다음뉴스의 하단에 있는 요즘으로 글보내기와 같은 모양입니다. 보내는 링크를 제외하고 100자의 글을 쓸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이것은 포스팅 제목의 길이가 길고 짧음에 상관없이 고정되어있더라고요. 그리고 링크 부분과 포스팅 제목 부분의 수정은 불가능합니다. 그냥 덧붙이는 말을 추가로 쓸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다음은 트위터로 글을 보내보겠습니다.

글의 제목이 일단 다 삽입됩니다. 포스팅 길이가 일면 직접 덧붙일 수 있는 글자수가 줄어들겠지만, 수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3번째로 페이스북에 보내보겠습니다.
애시당초 글자수와 상관없이 포스팅의 첫번째 이미지를 썸내일로 보여주고 (선택도 가능하고 없앨 수도 있죠?) 자신의 생각을 쓸 수가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미투데이에 글을 보내보겠습니다.
기본적으로 트위터와 거의 같은 모습으로 글이 발행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미투데이의 완성글 미리보기는 꽤 괜찮은 아이이디어 같습니다. 

이상으로 간단하게 새로이 추가된 SNS 로 글보내기 플러그인에 대한 리뷰를 마치겠습니다. 티스토리/텍스트큐브 유저분들은 좀더 편하게 자신이 쓰는 SNS 로 글을 보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론 요즘으로 글을 보낼 수 있게 되어서 좋네요


+ Recent posts